와인의 고장 영동, 와인축제

와인이야기

플라톤이 극찬한 와인은 소아시아에서
처음 생산되기 시작했지만 유럽에서 열매를 맺은 술

넓은 의미에서의 와인은 과실을 발효시켜 만든 알코올 함유 음료를 말하지만,
일반적으로 신선한 포도를 원료로 한 포도주를 말한다.
우리나라 주세법에서 "과실주란 과실즙을 주된 원료로 하여 당질과 물을 첨가하여
발효시킨 술덧을 여과 제성한 것"으로 와인은 과실주의 일종이다.

으로 ‘포도나무’로부터 만든 술이라는 의미로 포도주를
일컫는 말이며 세계 여러 나라에서 와인을 뜻하는 말로는


또, 와인은 다른 술과는 달리 제조과정에서 물이 전혀 첨가되지 않아서 알코올 함량이 적고
유기산, 무기질 등이 파괴되지 않은 채 포도 성분이 그대로 살아 있는 술이다.

실제로 와인의 성분을 분석하면 수분 85%, 알코올 9~13% 정도이고 나머지는 당분, 비타민, 유기산,
각종 미네랄, 폴리페놀(페놀 물질이 여러개 결합된 것, 동맥경화 예방에 효능이 있는 카테킨 등)로 나뉘어 진다.
따라서 와인의 맛은 토질, 기온, 강수량, 일조시간 등 자연적 조건과 포도 재배방법 그리고 양조법이 달라지게 된다.
그래서 나라마다, 지방마다 와인의 맛과 향이 다르다.
특히 프랑스는 지중해성 기후로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춥지 않기 때문에 좋은 와인용 포도가 자라기엔
최적의 기후에다 뛰어난 양조기술로 와인 종주국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와 같이 와인을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발효식품이고 완전식품이며 마시는 음식이라 할 수 있다.
기원전부터 인류에게 사랑 받아온 와인은 현재 식탁에서 각종 모임이나 행사에서 식사용 음료로
맛과 분위기를 돋우고 더 나아가 서구 문명의 중요한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누가 처음 만들었는지 알 수 없지만,
   인류가 마시기 시작한 최초의 술로 보여진다.
1679년에 오빌러 수도원의 수사인 동 페리뇽의 샴페인 개발로 와인병의 마개로 코르크의 사용이 일반화 되었다.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한 지 26년 후에 멕시코 정복자인 에스파냐인 코르테스가 신대륙에 포도를
심을 것을 명령한 것을 시작으로 북미 지역과 남미 지역으로 와인이 전파되었고, 17세기에는 남아프리카,
18세기에는 오스트레일리아와 캘리포니아에 전파되었다.
그러면서 명문 와인의 등장, 병에 넣어 보관하는 방법, 편리한 운반 등으로 와인의 보급은 물론 소비량이 크게 늘어났다.

18세기 후반에는 미국에서 수입된 야생포도나무의 뿌리에 있던 기생충으로 인해
세계의 거의 모든 포도원을 황폐화시키는 위기가 있었지만, 저항력이 강한 미국산 포도묘목과 유럽 포도 묘목의
접붙이기로 해결할 수 있었고 1860년'미생물에 의해 발효와 부패가 일어난다'는 사실이
파스퇴르에 의해 발표되어 효모의 배양, 살균, 숙성에 이르는 와인제조방법이 크게 발전을 이루었다.

그 이후 산업화와 교통 수단의 발달 덕분에 와인의 생산과 교역이 활발해짐에 따라 각 국가별로 나름대로
규정을 두어서 제품의 차별화와 고급화를 통한 상품의 가치를 높이는데 관심을 갖게 되었다.
1935년 프랑스에서는 와인에 관한 규정(AOC)을 제정하여 포도의 재배와 와인의 양조 과정을 엄격히 관리하여
좋은 품질을 유지함으로써 국제적으로 프랑스 와인이 좋다는 명성을 얻게 되었다.
이후에는 이태리, 독일, 미국, 호주, 스페인 등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이와 유사한 와인법을 제정하여 실시해 오고 있다.

최근에 와서는 농업 기술의 발달로 포도의 생산량은 늘어나는 반면,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1인당 와인의 음용량은 감소하여 와인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나라들이 많다.
그러나 아시아 지역 개발도상국들의 경제가 발전됨에 따라 와인의 소비가 점차 증가하고 있으므로
와인 생산국들은 자국의 과잉 생산된 와인을 이 지역에 수출하기 위해서 각축을 벌이고 있다.
전반적으로는 와인이 과잉 생산되고 있는 실정이지만 연도별로, 또 지역별로 일기가 불순한 경우에는
가끔 고급 와인의 생산량이 감소하여 이들 와인의 가격이 인상되는 경우 있다

오늘날 전세계 약 50개국의 850만 헥타르의 포도원에서 연간 250억 병의 와인이 생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