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속의 축제, 영동난계국악축제

난계박연 이야기

바위틈에서 날렵히 피어난 고고한 난초의 자태에
매료되어 자신의 호를 난계(蘭溪)라 칭하였다.

난계는 고려 우왕 4년인 1378년 8월 20일에 삼사좌윤 박천석의 아들로


본관은 밀양이고 초명은 연, 자는 탄부이며 호는 난계, 시호는 문헌공으로
1767년 영조 3년 7월에 내려졌고 복야공파의 대표적 인물이다.
어려서는 엄한 정훈과 돈돈한 지도를 받으면서 영동향교에서 수학한 후
1405년 28세에 생원이 되었고 34세에 문과에 급제하여 집현전 교리를 거쳐
사간원 정언, 사헌부 지평, 세자시강원 문학을 지냈다.
예문관대제학, 이조판서를 역임한 후 관습도감 제조로 있는 동안에


박연은 이렇듯 뛰어난 음악적 업적으로 인해 고구려의 왕산악, 신라의 우륵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악성으로 추앙받고 있다.

난계가 음악에서 이 같은 대성을 이룩하게 된 데에는 세종대왕의 음악에 대한 깊은 이해와
더불어 적극적인 뒷받침이 있었기 때문이다.
성군 아래에 현신이 있게 마련으로 이와 같이 좋은 군신의 만남은 역사상 극히 드문 일로서
그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위대한 작품이 창작되었다는 것은 참으로 복되고 대견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