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쫀득한 곶감의 향연, 영동곶감축제

곶감이야기

우리나라의 감 재배는 고려 원종(1284-1351년)때 지어진
“농상 집요”에 기록이 있고 조선 성종때인 1474년에 지어진
“국조오례의” 에서는 감을 중추제에 제물로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다.

광해군 1614년에 쓰여진 “지봉유설”에는 고욤나무. 정향시홍시 등의 재배 기록이 있음.

그밖에 현종때 지어진 구황촬요에는 소시의 조리법과 곶감 만드는 법이 나와 있고 서명응(1715-1781년)에 의하여 쓰여진 “고사십이집”에 감식초와 홍시를 만드는 방법이 기록되어 있음 그러나 최근 우리나라의 감에 대한 조사는 1920년대 최초 시작 되었으며, 떫은 감은 생산량(2005년)으로 볼 때 경북(21,556톤), 전남(9,107톤), 경남(5,226톤), 충북(2,872톤)의 순으로 생산되고 있음.
감나무는 감나무과에 속하며, 학명은 Diospyroskakithunb임. 전세계에 분포하는 감나무속 식물은
약 190여종으로 열대에서 온대지방까지 널리 분포하나 과수로서 이용되는 것은 4종인데 재배가치가 있는
것은 감나무(Diospyros kakiL.f.)뿐임.

식용으로서 재배가치가 있는 감나무의 원산지는 한국, 중국및일본이며, 우리나라의 떫은감 분포는 평안북도
용강군 해안지대와 함경남도 안변을 기점으로 북청군까지의 해안 연변과 내륙지방은 경기도 가평.
포천과 충청북도 제천. 단양 경상북도 봉화를 잇는 이남지역임.




영동감의 특성

영동감은 무공해 알카리 식품으로 몸에 좋으며, 소백산맥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으로 지형과 물. 기후가
감의 생육에 적합. 당도가 높고 색깔이 아름다우며 품질이 우수함.

특히 감나무 생육에 적정한 평균 온도와 배수가 양호한 토양으로 인하여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군내 전 지역에서 재배되는데 특히 백두대간에 위치한 지역의 감과 곶감의 품질이 우수한데 이는 적정한 밤과 낮의 기온차로 인하여 생육기 감의 색상이 아름답고 당도가 높으며 건조시에는 타지역에 비하여 다소 높은 적당한 바람과 밤과 낮의 기온차등 건조에 유리한 자연적 조건이 있기 때문임.
우리지역 감재배 농가는 관정 또는 깨끗한 계곡수로 관수하고 단목재배에서 감과원으로 조성하여 집약관리를
실시하여 품질이 우수한 양질의 감을 생산하고 있고 현대화 곶감건조시설 및 저온저장시설로 고품질의 곶감을 생산하고 있음.

곶감은 생감의 껍질을 깍아 깨끗한 장소에서 자연건조 시킨 것이고 연시는 감이 물렁 물렁하도록 숙성시킨 것으로 감에는 비타민 A. C가 많으며 다른 과일보다 단백질과 지방, 탄수화물, 회분, 인, 철분, 구연산등 모든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는 알칼리성 식품으로 식사대용ㆍ다이어트 식품ㆍ 피부미용에 그 효과가 탁월하며 동의보감등 각종 문헌에도 예전부터 감을 민간요법에 많이 이용한 우수한 우리의 고유 식품임.

    영동감의 효능


감은. 만성기관지염. 당뇨. 고혈압. 암환자. 숙취예방. 야뇨증. 복통. 딸국질에 효과가 있으며 민간약으로는 숙혈. 폐혈. 혈토. 정력. 제담을 다스리는데 이용하였고 보건식품으로 감기예방, 전염병의 예방과 눈의 생리적 활동촉진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